꾸준한 실행

광고천재이제석 - 진행형, 패기 본문

광고천재이제석 - 진행형, 패기

ikoob 2015.08.01 02:15

광고천재 이제석 2nd (2015/07/31)

이제석 지음 | 학고재 | 개정판2쇄 2015.2. 15, 개정판1쇄 2014.8.30 ,초판25쇄 2013.5.30,2010 4월1일초판


총을 겨누는 광고, 전봇대를 감싸니, 자신에게 총구를 겨누는 광고... 잊을 수 없기에 읽었다 싶었는데, 그래도 긍정적 기운에 다시 잡았다. 잡고보니 아흐 2판이었다.


개정판에선 귀국 후 진행했던 일들을 좀 업데이트 한 것 같고, 간결해진 느낌이다. 전반부는 창의, 후반부는 공익이란 주제를 가지고 현재까지의 자신의 삶을 정리한 것 같다. 지친 젊은 세대에게 패기란 이런 것이다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 같고, 발전하고 있는 모습에 부럽더라!


김난도 교수의 "아프니까 청춘이다"와 시골의사 님의 "자기혁명" 그런 류와 비교해도 재미나겠다.


이 책은 [희망의 증거가 되고 싶다]와도 이어진다. 타이틀'만' 읽었고, 내용은 듬성듬성 지나쳤지만 노력에 대한 이야기에서 그렇게 연결했다.


희망~을 읽지 못했던 건 감히 눈으로 읽고 몇 글자 적기엔 ... 그렇게 저자에게 심적으로 지고 들어갔기에 완독도 하지 못했고, 참 힘들게 산다는 시니컬한 감정이 다였는데, 개정판을 읽으며, 서진규씨가 말하고자 한 것은 이제석씨가 말하고자 한 것과 같구나! 했다. 열심히 사는 사람은 멋지다! 난 그들의 삶을 감시자의 눈으로 보고 싶지 않았다. 노력만으로도 감동이고, 귀감이 된다고 생각한다.



후반부를 통해 자신의 노력과 포부를 과감히 나타내는... 노벨상을 받고 싶단 포부까지... 좋더라!



두권째 읽으며 든 생각.

-1판과 비교해 읽어봐도 재밌겠단 생각이 들었고,

-역시 이미지와 글자중에 이미지가 오래 남는다.

-스스로가 천재라 타이틀을 단거 보니 역시 광고업을 하는 사람!

-창의도서 책이어서 그런지 옆에 있는 송창의 <격을 파하라>와 사토가시와씨의 <공감>(초정리법의 저자라 읽었다, 잘 정리된 느낌)도 창의에 대해 이야기 해서 함께 봤는데 좋다. 같은 주제의 다양한 책을 접하는 건 정말 좋다. 신토피컬(syntopical) 독서.


줄긋기

유학 시절 나는 시간을 초 단위, 분 다누이로 쪼개고 쪼개어 하루를 일주일처럼 썼다. 이때 꺠달은 두가지, 하나는 뇌 관리가 바로 스케줄 관리라는 점. 뇌의 컨디션을 살리면 하루를 열흘처럼 쓸 수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 다른 하나는 시간은 결코 톱니바퀴처럼 규칙적으로 흘러가지 않는다는 점. 시간은 단지 관념적인 숫자들의 조합일 뿐 누군가에게 1분이 다른 누군가에게 10시간이 될 수도 있다는 것을 깨달았다.

미국이란 나라는 학교든 어디든 뭔가를 골고루 나눠주는 게 아니라 잘하는 사람 즉 스타에게 '몰빵' 해준다는 걸 새삼 알았다.-64 => 초판 책에도 적었던 구절인데 또 적었음... 읽긴 했었군! -.-

뉴욕은 자기 어필을 하지 않는 자는 살아남지 못하는 곳이다. - 67

Hey, You never know, 인생 모르는 거죠!




광고천재 이제석 (2012/09/26)

이제석 지음 | 학고재 | 초판10쇄 2011.1.17

저자의 이름이 제목에 있는 책이다. 그렇다고 자뻑인 책은 아닌 것 같고...... 광고 사진과 함께 있어 얇다. 글 방향은 돌직구 스타일이라 이사회 기다리는 중에 카페에서 2시간 동안 한방에 읽기 완료!

작년 출간 된 이 책은 저자가 29세 때 쓴 내용이다. 알리바이와 순간을 기술해도 29세는 아주 짧지만 그래도 그 패기와 이룩한 결과물(입상 경력)이 고개 숙이고 책에 눈가게 만들었다. 내 분야와 무관하지만 광고 이야긴 언제나 재미있으니... 그렇게 인연이 되었다.

블로그를 10년 넘게 적어보니 글이 얼마나 위험한 것인지 알게 되었다. 내 정신의 변화나 성장은 생각지 않고 2002년의 글을 보고 나를 평가할 수도 있는 것이 고정요소인 글이다. 그런 무서움을 저자도 알고 있을 것이다. 그렇기에 프롤로그에 구구절절이 적어 놓은 것일거다. 제목에 자신의 이름이 들어가는 패기는 박수쳐줄만 하다 싶다. 이 모든게 알리바이가 있고, 책을 관통하는 주제가 선명성 있어서 그렇다. 거기에 한국 사회가 가진 학벌(현실)의 벽을 넘어 이룩한 29년의 노력만으로도 책은 도움 될 것으로 본다.

페루에서 읽은 삽질정신과 연결된다.

역시나 읽고 광고란 분야는 자본주의 집약적인 곳임을 다시금 알게 된다. 악마는 프라다를 입는다에서 편집장과 연결되는 업계 분위기... 그렇게 저자의 시선을 통해 미국을 좀더 구체적으로 알게 된 것 같다. 물론 저자의 성공에 열매에 노력한 일들도 함께. (하루아침에 이루어지는 건 없으니까...)

줄긋기

미국이란 나라는 학교든 어디든 뭔가를 골고루 나눠주는 게 아니라 잘하는 사람 즉 스타에게 '몰빵'해 준다는 걸 새삼 알았다. -48 => 우리나라의 크기를 가지고 미국 따라하기를 한다는 건 엎지른 컵을 세워서 원래 대로 하려고 바둥거리는 것과 같다.


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