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실행

블로그브랜딩 - 기술과 비즈니스의 차이 본문

블로그브랜딩 - 기술과 비즈니스의 차이

ikoob 2015.08.06 17:21

블로그브랜딩 (2015/08/06)

성창열,이혜강 지음| 위키북스 | 2015.06.25 초판1쇄


컴퓨터 숙련공으로써 모르는 내용은 없다. 사람이 다를 뿐이고 관점이 달라 생기는 부분일 뿐. 위키북스 출판사가 아니였다면 빌리지 않았을테지만, 우연히 보고 빌려서 1시간만에 휘리릭 읽었다. 느낌은 제목으로 표현.


책값이 많이 올랐군! 255 페이진데 방금 전 읽은  스타~와 비슷했다.

초보자는 유투브에 동영상으로 제공된다니 읽고 참고해 보면 되겠다. 책에 언급한 기술적 부분은 다 배울 수 있겠다. 단, 영상이 가지는 한계는 입문자에겐 좋지만, 중급자 이상에겐 불필요시간 소모가 예상. 그러고 보니 독자 타켓에 나 같은 사람은 포함되지 않을테니... *_*


- 개인 의견인데, 네이버에서 지원한 책이 아닐까 의심된다. (네이버 블로그를 부지런히 사용하다 지운 전적이 있어 그렇다. 미닉스님 덕분에 행동했다. http://minix.tistory.com )

- 블로그란 용어가 처음 생겼을때 부터 시작했기에...  살갑게 즐겁게 읽었다.

- DNSEver(유료사용자임)는 나 역시 사용하고 있다. 그래서일까, 더 빨리 읽을 수 있었다.

- 도메인과 메일 계정 연동도 있었다면 좋았겠다. (블로그브랜딩이란 주제완 맞지 않겠지만)

- 카드뷰란 것을 설명하면서 블로그의 2차가공, 즉 컨텐츠 부가가치에 대한 책!


** 경력 관리에 블로그를 이용해보려는 사람들에게 좋겠다'만'

- 개인 정보가 공개되는 측면도 있음으로... 그부분을 고려해야 될 듯.(책은 긍정적면만 적고 있음)

-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블로그를 통해 나타난 것과 작성자의 성격과는 1/10 정도 표현되겠다. 오히려 페이스북인 경우는 1/2 정도 되어 이용하기 꺼려지는 측면이 있다. 좋아요를 눌리지 않거나 댓글을 달지 않는다면 상관없겠지만, 연결된 친구만 봐도 인맥의 성향 파악은 되어버리는 불상사를 어찌 막겠는가!



2 Comments
  • 프로필사진 조아하자 2015.08.08 15:45 신고 개인정보 문제 때문에 블로그를 하더라도 사적인 이야기를 하는 것은 스스로 자제를 해야죠. 특히 범죄 등에 많이 악용되는 부분은 사적인 이야기라는 게 저의 경험담이기도 하고 주변의 조언이기도 해요. 집을 비우고 여행간다는 이야기를 페이스북에 버젓이 했다가 빈집털이를 당했다던지, SNS로 봉사활동을 하기 위한 사람을 모집했는데 그 사람들 중 한명에게서 강간을 당했다던지 하는 이야기들은 결코 가볍게 들을 수가 없죠.

    그리고 블로그와 관련된 책이 네이버블로그를 강조한다고 네이버에서 지원한 책일 가능성은 낮습니다. 네이버가 우리나라 갑 포털이고 그래서 어쩔 수 없이 마케팅을 위해서는 네이버 블로그를 해야하는 것이 엄연한 현실이니까요. 물론 저는 네이버가 아닌 티스토리 블로그를 하고 있는데 그건 IT 특정분야 블로그이기 때문이고 그냥 일반적인 주제의 블로그를 했다면 저도 네이버를 선택했겠죠. ^^;
  • 프로필사진 ikoob 2015.08.09 10:38 신고 이 책을 펼쳐보시면, 네이버로만 전개 되어 있어 그렇게 표현한 겁니다. 그리고 의심이란 표현을 사용했는데... 그리고 티스토리는 저도 사용하고 있지만, 언급 말고는 없습니다. 대부분이 네이버 블로그 설정하는 화면으로 되어 있습니다. 저자 두분 모두가 네이버블로그쪽 상을 수상한 것이기에 편향성을 말하기엔 부적합 듯해서 돌려 이야기 한 것인데....

    개인정보 이야기는 공감합니다. 다만 인터넷에 해당된 모든 것이 그런 것이고, 책은 블로그란 타이틀이라 관점을 좁혀서 요새 광고나 취업의 한 대안으로 사용하는 부분을 언급해 본 겁니다.

    블로그의 포장성은 분명 있거던요!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