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실행

하류사회 – 일본 트렌드책 본문

하류사회 – 일본 트렌드책

ikoob 2013.06.08 14:35

새로운 계층집단의 출현 하류사회 (2006/09/22)
미우라 아츠시 지음/이화성 옮김|씨앗을 뿌리는 사람|ISBN 89-5637-082-6 (03320)


_______
(2013/06/08) 링크가 사라졌다.

[참고] http://article.joins.com/article/naver.asp?aid=2801315

자기 계발을 왜 하는지, 어떻게 살아가야 되는지와 같은 추상적 질문에 몰두해 있던 제게 구체적인 질문으로, 생각을 명확하게 할 수 있게 해주었던 책. 읽는데 두어 달 걸렸네요. 읽는 시간보다 사색하는 시간을 많이 가졌지요. 좋은 질문(아이디어) 하나가 문제를 쉽게 풀게 만듦

작가는 데이터를 가지고 진솔하게 이야기 합니다. 머릿말에 있는 질문- 당신은 하류인가? – 12가지 질문 부터가 아주 도발적 이었습니다. 물론, 상,중,하의 수직적 구조(?)로 시작한 한계가 있음에도 정말 신선한 방식인 것 같습니다.

[seri 전망 2006] (내용이 얼마나 두리뭉실하고 주관적인지 이루 말할 수 없는 책. 한권으로 2006년을 분석하려 들다니, 그것도 경제 분야 뿐아니라 문화 부터 시작한 광범위한 … … 주분야인 경제 예측도 출간 된지 한 달도 지나지않아 엄청나게 틀리고 … … )과 같은 어설픈 책보다는 제대로 된 조사서라도 한권 나오길 기대해 봅니다. 한사람이 쓴 [세계는 평평하다], [렉서스와 올리브 나무] 와 비교해도 뒤떨어지는 책을 여러 명이 참여 했다는 것도 *_*
— 삼성전자와 삼성경제연구소와는 레벨이 다르다. 삼성전자는 글로벌 1위기업이고 삼성경제연구소는 그 많은 경제연구소중에 하나일 뿐 —

내용은 현재 일본인을 5세대로, 남성과 여성으로 분류하고 비교,분석 했는데, 내용 하나하나가 흥미롭다. 그것도 현재 나이의 내 고민과 유사한 것이 많아 더 집중해서 읽다. 일본 경제와 유사하다고 하니 우리 나라에서도 많이 참고할 수 있을 것 같기도 하다.

– 20/80 법칙을 적용해 볼 수있지 않을까!
– 400만엔을 우리나라 으로 환산해 보나 3천2백오십만원 정도 되는군요.(2006/09/22)
– 통계 분석 방향에 대해서도 생각해 볼만 하고, 일본과 한국의 유사성이 경제부문에 많이 보인다고 하니 표피적인 생각이 아닌 좀더 깊이 들어가볼 문제가 많음을 알아야 한다. 거기에 x축인 시간축이 한국은 일본의 10배 압축 시간 이란 점이 내가 가지고 있는 아이디어다.

이왕이면 물질적 부의 혐오가 아닌 합이 팽창하는 구조를 지향해야 된다고 생각하고 있다.
 

이책을 읽으려면 알아야 할 세대 구분 자료이다. 남성과 여성으로 나누어도 조사되어져 있습니다.
1] 단괴(團塊)  세대 –
1947 – 59년 해마다 270만 명, 3년간 태어난 806만 명을 가르키지만, 넓은 의미로 45-52년에 태어난 사람. 여기서는 1946-50년생
단괴(團塊)[―괴/―궤][명사] 퇴적암 내에서 주위와는 다른 성분으로 단단한 덩이를 이룬 부분. (네이버 사전)

2] 단괴주니어 세대 –
제2차 베이비붐세대와 동의어
1971-74년에 해마다 200만 명, 4년간 800만 명이 태어난 세대
부모들이 반드시 단괴 세대는 아니다.

3] 진성 단괴주니어 세대
1973-80년생

4] 신인류세대
인구학적으로 정의할 수 없는 세대
1968년 생을 중심으로 한 세대를 ‘신인류’라고 부른 것이 계기가 되었다. 고도경제성장기는 1955년 73년으로 보는 것. 특히, 저자는 소득증대계획이 발표되고 나서 그 목표가 달성될 때까지, 즉 1960-68년에 출생한 세대를 신인륫대라고 정의하고 싶어진다.  조사에선 1961-65년생

5] 쇼와 한 자릿수세대
쇼와 1년-9년 (1926-34년) 에 태어난 세대. 1955년-73년의 고도경제성장기를 20-40대로 보낸 바로 고도경제성장을 이끌고 유지해온 중심세대


줄긋기
제9장 하류사회를 막기 위한 ‘기회악평등’
->하류사회에 나온 이야길 적어보면, 진정한 자기만의 개성을 가지고 그 개성을 살려 성공하는 사람이 될 가능성도 없지는 않다. 그렇다면 그때 일본은 상당히 다양하고 부유한 대(大)문화국가가 될 것이다.-p259
=>비관적이면서도 비관적이지 않다.

정규직으로 성실하게 일하는 중류와 비정규직으로서 게으르게 살 수 밖에 없는 하류의 대립인지도 모른다.-p261

열심히 해도 열심히 안해도 똑같은 ‘결과불평등’ 사회보다는 열심히 하지 않은 사람에게는 보람이 없는 격차사회 쪽을, 국민도 선택하려는 것으로 보인다.-p261
=>우리 나라 사람들의 성격은 어떻까?

계층은 올라가면 갈수록 다음 목표를 설정하기 어려워진다.-p276
=>이런 것 때문에 미리 포기해버린게 나인가?

저자가 말하는 대안/
가산점 입시, 도쿄대학 수업료 무료화,대학수업 인터넷화,지방에서 도쿄로 진학했을 때의 자금원조,상류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차례]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