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실행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 두어 편 읽고... 본문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 두어 편 읽고...

ikoob 2014. 12. 22. 02:39

뒹구는 돌은 언제 잠 깨는가 (2014/12/23)

이성복 | 문학과 지성사 | 2001.


독재의 날을 힘겹게 보낸 시어는....

갑자기 나는,



1978 시집, 박정희 시대다!

나라 잃은 설움의 시대와

통합진보당이 헌재에서 해산 명령을 받은 지금의 시대...


어떤 때가 더 힘겨울까? 생각했다.



조국반역자인 친일파는 지금도 한 자리 하며, 머리 속엔 조국반역자의 자식까지 욕하지는 말자고 검정잉크물 먹은 머리는 생각하라지만,



법대로 한다면 법의 논리로 한다면

분명 말도 안되는 사항을 법의 논리를 가지고 이뤄진다는게...

비극이다 싶다.




하지만 더 두려운건 헌재이 판결이 아니라

그 다음으로 고개숙이며 진행될 그들의 행태가 더 무서운 것임으로,

강신주씨의 "김수영을 위하여"를 구입한 이유는

"김일성 만세"라는 시 때문이기도 했으니...




.

..

...






어쨌든 시어를 이해하기 위해 오랜만에 전자옥편으로 부수를 찾고 전체획으로 찾고,

그랬다.

목단이란 한자어 정말어렵구나!

목단이 모란이구나! -.-

드러나는 상식없는 독자.

솔직히 알고 있긴 했으나, 바로 꽃 모양을 떠올려지지 않아 적어봤다.




시를 다 읽고 독후감을 쓸 수 있는 것일까! 

이런 질문이 생기니 ... 무작정 적기로 했다. 시모양을 베낀 어설프고, 가벼운 소감문!



_______

청마의 "생명의 서"를 재수때 읽고 좋아서 100 번 정도 그냥 읽으니 외워졌고,

지금도 잊지 않는 걸 보면 시가 주는 그 영감은 소설 그 위에쯤에 두고

멀리했던 나를 발견할 수 있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