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간이 빨리 간다.

정말 빨리 지난 간다.

 

이럴 때면 기록의 순기능에 기댈 수 밖에 없다.

적지 않고 지낸 시간이 아까운게 아니라

기록하지 않아 잊어버린 시간이 아까와서 적기로.

 

지겨움에

멍하니 있는 시간이 많아진다. 하지만 이제는

움직여야 할 때.

 

 

그렇게 기록해보기!

타인에게 조언하기가 아닌 나에게 하는

정확히는,

지금의 내가 몇년 전의 나였다면/아니 몇년 후의 나에게도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그런 조언이 쌓여 나온 것임을 변명으로라도

남겨두는게 맞는 것 같다.

'To World ( talk to me by 댓글 )' 카테고리의 다른 글

노자 도덕경 전문 독음  (0) 2021.01.17
플랫폼이란?  (0) 2021.01.17
통계 착시  (0) 2020.12.26
기록하기  (0) 2020.04.25
파란펜 공부법-파란펜 샀다.  (0) 2016.06.14
비정상회담 꼰대 인디언추장  (0) 2016.05.10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