꾸준한 실행

초심자를 위한 지극히 주관적인 영어잡담-지칠때보면 좋네 본문

초심자를 위한 지극히 주관적인 영어잡담-지칠때보면 좋네

ikoob 2014. 11. 28. 21:56

초심자를 위한 지극히 주관적인 영어잡담(2014/11/28)

채종성 | NEWRUN | 2014.10.10


preach 설교하다는 뜻만 있는게 아니라, 잔소리하단 뜻도 있다. 역시 단어 알다보면 이런 연결이 재밌게 느껴진다. 예전에 읽은 영어학습법과 다르게 요새는 영어학원 강사나 교재 개발 했던 분들의 책이 조금씩 출간되고 있는 것 같다. 예전엔 어떤 방법이 나와 맞을까? 하며 읽었다면 이젠 영어 읽기 훈련하는 중에 지칠 때 이런 책이 중심을 잡아 준다 싶어서 ... 도서관엔 이런 류의 책이 정말 많다는 것을 이번에 정확히 체감했다. 하지만 사람도 개개인으로 보면 다 개성이 철철 넘치듯 이 책 또한 이 책만이 가지는 개성과 내용이 있다.


그렇게 읽고 나서 추천해준 컨텐츠 검색해보면서 좋았다.


어처구니가 맷돌의 손잡이란 사실을 이 책이 나에게 알려준 정말 즐거운 내용이었다. 삼시세끼의 맷돌 커피와 이어져 말이지...

soap opera라는 게 tv드라마를 이야기 하는 것도 알았고,

score가 악보란 뜻 있음도... 이번 정명훈씨 관련 뉴스와 이어져 다시금 정리해 읽으니 암기 완료.


상경학부를 전공한 역사광인 에리카 와요이치는 컴퓨터에 빠져, 독학 프로그래밍으로 투자게임을 만들어 명성을 얻고, 이어 전문개발사 코에이를 설립해 <삼국지>와 같은 전설적인 역사게임을 만들어 냈다는 부분을 읽고는 저자도 역사 삼국지에 빠져 대학때 놀아본 경험이 있는 것 같다. 연배가 나와 비슷해서 읽는 배경을 이해하는데 힘들지 않아 좋았다.


escort girl



소개해준 책중에 영단어장을 구입하려고 했다. 하지만 단어를 단어장을 통해 외우는게 가장 바보짓임을 다시금 깨닫고 포기. 물론 수험생이라면 뜯어먹는 시리즈의 중학영단어 1800이나 수능영단어집을 볼 필요는 있겠지만!


[100% 실전대비 중학영어듣기 24회 모의고사]를 지르고 싶었다. 내 듣기 수준이 처참한 것을 알기에... 하지만 tape가 아닌 mp3로 공개해주면 얼마나 좋냐구... 그렇게 지름신을 멀리하고 마지막까지 읽고나니, 나는 우선 책 제대로 읽기에 몰입하기로 다짐했다.


혹시 영어 훈련하면서 지겹고, 슬럼프에 빠진 분 계시다면 읽어보시라. 영어 교재를 만들고, 강사로서의 경험이 녹아있는 이 책이 지친 땀을 닦아 줄 수 있는 가볍고 경쾌함은 줄 것으로...


** 캐나다를 후진국으로 평가한 부분은 ... 페루 지인이 캐나다로 이민가서, 페이스북에 눈사진만 올리는 것을 볼 때 얼마나 불쌍했는지 모른다. 나름 살기 좋은 열대기후와 그 추운 캐나다... 삶의 질이란 부분이 어떨지... 많이 상상했기에... 거기다 캐나다 이민을 도와주는 컴퓨터 프로그래머였던 분을 돈내고 상담을 받아봤기에 정확히 이해되는 부분이다. 난 이민 이런 생각을 떠나서 나이들면 따뜻한 곳이 좋은 곳임은 분명하다 싶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