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foundation3

제2파운데이션- 마음컨트롤 제2파운데이션 Second Foundation (2014/07/07)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1판1쇄 2013.10.4 뮬이 돌연변이mutation라는 이야기에 '종의 기원The origin of Species'과 '삶의 과학The science of Living'을 우연히 읽었지만 모호하거나 너무 광범위한 사실에 매몰 되버리는 느낌을 받았는데 3권을 읽으면서, 역시 재미가 우선이란 생각을 하게 된다. 하지만 변이variation 발생 자체가 어떤 방향이 존재하는게 아니라 자연 선택(적응이 아닌) 혹은 개연성 없는 발생(? 우연성)이란 나름이 답을 가지고 읽고 있어서 그런지, 거기엔 로마쇠망사의 영향이 크다만. 뮬 Mule인줄 몰랐다. 아흐 알고 있는 단어였는데도 말이지... .. 2014. 7. 7.
Person of Interest Season 3 육군성에서는 '첩보 활동'이라 부르고 궤변가는 '정탐 활동'이라 부르고 로맨티스트는 '스파이 활동'이라 부르는 업무이다. 유감스럽지만 텔레비저가 아무리 그럴싸하게 떠들어도 '첩보 활동'이나 '정탐 활동'이나 '스파이 활동'은 배신과 불신이 판치는 더러운 업무에 지나지 않았다. '국가의 이익'에 기여한다는 핑계로 사회의 용인을 받을 뿐이다. 그러나 아무리 신성한 국가의 이익이라 해도 철학적인 견지에서 볼 때 사회는 개인의 양심보다 훨씬 더 타협적이라는 결론을 내리자마자 한 프리처 대위는 철학을 버리고 말았다. - 파운데이션 2권 파운데이션과 제국 -156 에서 읽자마자 Person of Interest 가 생각난 건 당연한 인식이겠지! 이 드라마를 시청한 후에 터진 큰 사건이 둘 있다고 본다. 정확히 어떤.. 2014. 7. 2.
파운데이션 Foundation - 드디어 시작 파운데이션 Foundation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10.4 1판1쇄 예전(20년도 더 된) 몇 권 읽었던 것 같은데 이야기는 기억나지 않고, 두어 권 읽은 후 대학 가면서 도서관에 찾았지만 없었다. 그러다 운좋게 시작했다. 직지프로젝트 알고나서 좋아하는 분야가 SF이기도 하니... 하지만 이제야 읽기 시작. 그렇다 해도 소설을 읽는다는 건 여유가 있다는 것인데 그렇게 대출해놓고 반납일자에 밀려 일주일 연장해놓고 11시15분에 티라노에 가서 5시05분까지 한숨에 읽었다. 아흐 두어 페이지 읽은게 전부라 다시 시작해 읽으면서 포스트잇에 기억하면서 읽으려고 낙서도 좀하고, 아흐 다시 보니 맥주란 글을 왜 써뒀지 잊어버렸다. 제1부 심리역사학자 제2부 백과사전 편찬 위원회.. 2014. 6. 21.